두손 없는 소금장수의 장엄한 인생
 
 
 
    

해마다 명절이 되면..

충남 서산 일대에 사는 독거노인들 집 수십 채 앞에는

맑은 천일염 30킬로그램들이 포대가 놓여 있곤 했다.
 
 13년째다. 아무도 누군지 몰랐다..
지난해에 ‘범인’이 잡혔다.
 
“나 혼자 여러 해 동안 소금을 나르다 보니 힘이 들어서..”

읍사무소에 맡기겠다고 소금을 트럭에 싣고 그가 자수했다.
 
강경환(50). 충남 서산 대산읍 영탑리에서 '부성염전'이라는

소금밭을 짓는 소금장수다.
 
그런데 보니, 그는 두 손이 없는 장애인이 아닌가.

손 없이 염전을..?
 
또 서류를 살펴보니 그는 7년 전까지

그 자신이 기초생활수급자였던 빈한한 사람이 아닌가..

자기 앞가림하기도 바쁜 사내가 남을 돕는다..?
 
 
소금장수 강경환은 사건이 발생한 연월일시를 또렷하게
기억한다.
 
1972년 12월 24일 오전 9시 40분..

1959년생인 강경환이 초등학교 마지막 겨울방학을 맞은

6학년 나이는 13세였다.
 
서산 벌말에 살던 강경환은 해변에서

‘안티푸라민 통을 닮은 깡통을 발견했다.
 
나비처럼 생긴 철사가 있길래

그걸 떼내 가지고 놀겠다는 생각에
 
돌로 깡통을 두드려댔다.

순간 앞이 번쩍하더니 참혹한 현실이 펼쳐졌다..!

안티푸라민이 아니라 전쟁 때 묻어놓은 대인지뢰,

속칭 발목지뢰였다...
 
 
폭발음에 놀란 마을 사람들이 집으로 달려와

경환을 업고 병원으로 갔다.
 
사흘 뒤 깨어나 보니 손목 아래 두 손이 사라지고 없었다!

노래 잘해서 가수가 꿈이었던 소년의 인생이

엉망진창이 된 것은...
 
피를 너무 흘려서 죽었다고 생각했던 소년이 살아났다.

하지만 “남 보기 부끄러워서” 중학교는 가지 않았다.

대신에 그 뒤로 3년 동안 경환은 집 밖으로 나가지 않고

어머니가 밥 먹여주고, 소변 뉘어주며 살았다고 했다.

소년은 고등학교 갈 나이가 되도록 그리 살았다.
 
인생.. 포기했다.

“어느날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셨어요.

어머니가 친정에 가셨는데,

오시질 않는 겁니다. 배는 고프지
결국 내가 수저질을 해서 밥을 먹었어요.”

3년만이었다. 석달 동안 숟가락질 연습해서

그 뒤로 스스로 밥을 먹었다..
 
스스로 밥을 먹고 스스로 혁대를 차게 되었다고 해서

인생이 완전히 바뀐 건 아니었다.
 
“모든 게 귀찮아서 농약먹고 죽으려고 했다.

'열일곱 살 때부터 주막에 출근했다'고 말했다.

아침 10시에 출근해서 밤 12시에 퇴근했어요.“

주막에 친구들이 많이 있으니까, 술로 살았죠.”
 
어느 날 유인물이 하나 왔길래 무심코 버렸다가

“아침에 유인물을 보니까 정근자씨라고,

팔 둘이랑 다리 하나가 없는 사람이 교회에서 강의를 한다는

거예요 가서 들었죠.
 
"야, 저런 사람도 사는데, 나는 그 반도 아닌데,

이 사람같이 못 살라는 법 없지 않나...”

강경환은 편지를 썼다.

“나도 당신처럼 잘 살 수 있나.” 답장이 왔다.

나처럼 잘 살 수 있다고..

아주아주 훗날이 된 지금, 강경환은 이렇게 말한다..
 
“손이 있었다면 그 손으로 나쁜 짓을 하고 살았을 거 같다.

손이 없는 대신에 사랑을 알게 되고

마음의 변화를 갖게 되고, 새롭게 살게 되었다.”

대한민국에서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
.
강경환은 훌륭하게 그 방법을 찾아냈다.
 
술을 끊고, 일을 하기 시작했다. 삽질을 익히고,

오른쪽 손목에 낫을 테이프로 감고서 낫질을 하며

아버지 농사일을 도왔다.

지독한 가난한 집이였다.
 
 
   
 
1994년, 아버지 친구가 그에게 물었다.

"너 염전 할 수 있겠냐?"
 
이미 1987년 교회에서 사랑을 만나 결혼한 가장이었다.

하겠다고 했다.
 
피눈물 나는 삶이 시작됐다.

농사 짓는 삽보다 훨씬 무겁고 큰 삽을

손 몽둥이’로 놀리는 방법을 익히면서 해야했다.
 
정상인만큼 일하기 위해 밤 9시까지 염전에 물을 대고,

새벽까지 소금을 펐다.

하루 2시간 밖에 잠을 자지 못했지만

보람으로 일을 했다.
 
'노력도 노력이지만, 인내라는 게 그리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다.'
 
1996년 그 와중에 그의 머리 속에 남을

돕겠다는 생각이 떠올랐으니..

손을 잃은 대신에 얻은 사랑을 실천하는 방법이라고 했다.
 
“소금 한 포대가 1만원 가량 하는데,

여기에서 1000원을 떼서 모았죠.

그걸로 소금을 저보다 불행한 사람들에게 주는 겁니다.”
 
한 해도 빠지지 않고 올해까지 14년째다.

한달 월급 받고선 고된 일 마다하고 도망가 버리는

대신에 부부가 직접 염전을 지으며

실천하고 있는 일이다.
 
아산의 한 복지단체를 통해 소록도에 김장용 소금을

30포대씩 보내는 것도 빠지지 않는다.
 
강경환 그는 말했다.

“조금만 마음을 가지면 되는 겁디다

소금 한 포대 팔아서 1000원 떼면,

5000포대면 500만원이잖아요.

하나를 주면 그게 두 개가 되서 돌아오고,
 
그 두 개를 나누면 그게 네 개가 되어서 또 나눠져요.

연결에 연결, 그게 사는 원리지요.”
 
그 나눔과 연결의 원리에 충실한 결과,

2001년 그는 기초생활수급자 꼬리표를 뗐다.
 
작지만 아파트도 하나 장만했다.
그리고 그는 곧바로 시청으로 가서 자발적으로
 
 
            기초생활수급자 신분을 포기했다.
수급자 수당 30만원이 날아갔다.
장애인 수당도 포기했다. 6만원이 또 날아갔다.
 
“나는 살 수 있는 길이 어느 정도 닦아졌으니까,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 주라”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그는 어렵다.
 
염전도 남의 염전을 소작하고 있고,
여고생인 둘째딸 학비도 버겁다.
손을 내밀라고, 보이지 않는 사랑의 손을 내밀라고.
작년에는 ‘밀알’이라는 자선단체를 만들었다..
 
혼자서 하기에는 버거운 일.
그래서 마음 맞는 사람들을 모아서
불우한 사람들을 더 도우려구요..
“한 30억원 정도 모았으면 좋겠는데..
그러면 마음놓고 남 도울 수 있잖아요.
 
지금은 형편이 이래서 돕고 싶어도 어렵고….”
오늘도 부부가 소금밭에 나가서 소금을 거두는데,
손 없는 남편이 능숙하고 진지한 몸짓으로
소금을 모으면 아내는 얌전하게 삽으로
밀대에 소금을 담고, 남편이 그 밀대를 ‘손몽둥이’로 밀어
소금창고로 가져가는 것이다.
그 모습.. 실로 장엄(莊嚴)했다.
그리고.. 너무 '아름다운 마음'을 보았다.
 
   
 
당신같은 분과 이 지구상에서 함께 호홉하고 있음이

행복합니다.

더불어 산다는 것이 바로 이렇게

사는 삶이거늘.. 

(하나님! 모든 자에게 이런 마음을 품고 살도록

인도하시고 내 오른 손의 일을 왼 손이 모르게 감추며

더 좋은 일을 하며 살게 하소서.
 
      
 
 
이 게시물을..
배경, 글자, 이미지, 인용문등에서 더블클릭을 하시면 상세한 컴포넌트 설정이 가능합니다 close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추천수 날짜
201 이렇게 살고 싶다. image
admin
6174   2012-05-08
이제 나머지 세월 무얼하며 살겠느냐 뮬으면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다고 . . . 기도로 하루 열어 텃밭에 가꾼 행복 냄새 새벽 별 툭툭털어 아침 사랑 차리고 햇살 퍼지는 숲길따라 야윈손 ...  
200 하나님께 기도했더니. . . image
admin
6772   2012-05-08
큰 일을 이루기 위해 힘을 주십사 하나님께 기도했더니 겸손을 배우라고 연약함을 주셨습니다. 많은 일을 해낼수 있는 건강을 구했더니 보다 가치있는 일을 하라고 병을 주셨습니다. 행복해지고 싶어 부유함...  
199 참 마음 편한 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image
admin
6368   2012-04-19
그대 삶의 언저리에서 가끔씩 감당키 어려운 무게로 인해 두 어깨가 쳐져 있을 때 언제든지 찾아가 아무런 말 한마디 없이 옅은 미소만을 보내도 다시금 힘을 얻을 수 있는 참 마음 편한 한 사람이...  
198 자신의 약한 부분 사랑하기 image
admin
6305   2012-04-19
사람마다 약한 부분이 있습니다. 누구나 자기만의 단점이 있습니다. 그런 점은 외형적인 것이든 내면적인 것이든 누가 말하지 않아도 자기 자신이 가장 잘 압니다. 그래서 대부분 그런 부분은 남이 잘 볼 수...  
197 좋은 친구 image
admin
5609   2012-04-19
좋은 친구 친구사이의 만남에는 서로의 메아리를 주고받을 수 있어야 한다.너무 자주 만나게 되면 상호간의 그 무게를축적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멀리 떨어져 있으면서도 마음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 수 있는그런 사이...  
196 여자는 이럴 때 행복하다고 하네요~ !! image
admin
6803   2012-04-19
말없이 손을 잡아줄 때미소 지으며 머리를 쓰다듬어줄 때가만히 쳐다보며 내 이름을 불러줄 때아무 말없이 다가와서 꼬옥 안아줄 때 나의 단점마저도 웃으며 칭찬해줄 때문득 내 생각나서 전화했다고 할 때"걱정되잖아"...  
195 어느 며느리의 고백 image
admin
6449   2012-03-09
안녕하세요? 33살 먹은 주부에요.. 32살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느누가 좋다고 할수있겠어요.. 그일로 남...  
194 내게 팬티를 사준 남자, 이근안에게 image
admin
6288   2012-01-19
이근안씨, 당신은 직업을 바꾸셨더군요. 고문기술자에서 목사님으로. 그리고 지난 달 30일 고문후유증을 앓던 김근태님(인권운동가/정치인, 1947-2011)이 파킨슨병으로 돌아가셨고 그보다 몇 달 전 역시 고문후유증으...  
두손 없는 소금장수의 장엄한 인생.. image
admin
7076   2012-01-05
#divpostcontent td div * {clear:both} 두손 없는 소금장수의 장엄한 인생 해마다 명절이 되면..충남 서산 일대에 사는 독거노인들 집 수십 채 앞에는맑은 천일...  
192 지옥에 간 테레사 수녀 image
admin
7407   2011-12-28
지옥에 간 테레사 수녀 루마니아에서의 안락한 생활을 마다하고 인도 캘커타 빈민들을 돕는데 일생을 바친 마더 테레사 수녀가 죽어서 지금 지옥에 가 있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이게 무슨 말인가? ...  
191 인생에서 꼭 필요한 5가지끈
admin
8011   2011-11-08
1. 매끈 까칠한 사람이 되지 마라 보기 좋은 떡이 먹기 좋고, 모난돌은 정맞기 ...  
190 고운미소와 아름다운 말 한마디는 image
admin
7327   2011-10-10
낯선 이에게 보내는 고운 미소 하나는 희망이 되며 어둔길을 가는 이에게는 등불입니다 미소 안에 담긴 마음은 배려와 사랑입니다 진정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미소는 나를 아름답게 하며 누군가를 기쁘게 합니다...  
189 아버지의 사랑은 ...... image
admin
9760   2011-08-30
아버지의 사랑은 ...... 아버지는 멀리 바라봅니다. 멀리 바라보기에 허물을 잘 보지 않습니다. 멀리 바라보면 미운 사람도 사랑스럽게 보입니다. 멀리 바라보기에 그리움만 많습니다. 자식들의 먼 후일을 바...  
188 가이없는 어머니의 사랑(펌) image
admin
9136   2011-08-30
이세상에서 가장큰 사랑중에 꼽으라면 부모님의 사랑을 으뜸으로 말할수 있다. 그중에서도 어머니의 사랑은 크기는 말로 할수없어 가이없는 사랑이라고들 한다. 아주 작은 씨앗 하나를 온몸으로 품어키워 세상에 내어놓고...  
187 분노(화)를 잘 다루는 법 image
admin
9780   2011-08-10
레드포드 윌리암스 교수의 분노(화)를 잘 다루는 법 레드포드 윌리암스 교수의 분노(화)를 잘 다루는 법 우선 화가 날 때는 그 상황의 사실들을 올바르게 파악하라. ‘무슨 일이 있...  
186 너무 늦게 깨달아 버린 인생의 30가지 진실 image
admin
7131   2011-08-09
첫번째 진실, 이 세상에 진실로부터 도망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살면서 때로는 피하고 싶은 진실과 맞닥뜨려야 할 때가 있다. 그냥 모른 채 살면 좋겠지만 진실은 너무 끈질겨서 우리 발목을 잡고 놓아주지 않...  
185 [MBC휴먼다큐 - 사랑] 풀빵엄마 image
admin
16298   2011-08-04
♠ 동영상은 [일반영상들] 방에 올렸습니다 ♠ 가정의 달 맞아 지난 2009년 5월에 <MBC 휴먼다큐-사랑> ‘풀빵엄마’가 방송됐습니다. 그 주인공 최정미(38세)씨는 삶에 대한 강한 애착을 가졌으나 안타깝게도 방...  
184 여자 말을 잘 들어야 성공합니다 image
admin
9375   2011-07-29
조선시대 성종의 명으로 폐비 윤씨가 사약을 받게 됐습니다. 당직 승지인 유순이 사약을 갖고 막 출발하려는데 포천 시골집에서 종이 헐레벌떡 달려왔습니다.“큰일났습니다요, 마님께서 호랑이한테 물려가셨습니다요.”깜짝 놀란...  
183 한국인을 감동시킨 일본인며느리 image
admin
8162   2011-07-29
대가족 이끌며 농사 생계 챙기고 친정아버지 병들자 모셔와 돌아가실 때까지 병수발도...한 여인이 있다. 산도 낯설고 물도 낯선 이국 땅에 시집와 나이 든 시부모를 극진히 봉양하고 3년 전부터는 볼 수도 들을 수도 ...  
182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image
admin
10971   2011-07-29
우리들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여러 부류의 사람들을만나기도 하고 헤어지게 됩니다. 처음에는 서로 호감을 느꼈는데자꾸 만나 교류하다 보면웬지 부담스러운 사람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별로 마음에 와 닿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