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삶의 언저리에서


가끔씩 감당키 어려운 무게로 인해


두 어깨가 쳐져 있을 때


언제든지 찾아가


아무런 말 한마디 없이


옅은 미소만을 보내도


다시금 힘을 얻을 수 있는


참 마음 편한 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많은 사람들과의 얽히고 설킨


인연 속에서 서로 정을 주고받으며


살아가는 동안


하찮은 일로 속이 상해


아픈 마음 달래지 못하고 있을 때


살며시 다가가 아무 말 없이


등만을 토닥여 주어도


바로 마음의 평정을 찾을 수 있는


참 마음 편한 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어느 누구나


가슴에 비밀 하나쯤은


묻어두고 살아가고 있지만


그 비밀스런 마음의 풍경마저


아무 거리낌 없이 다 보여 주어도


자존심이 상하거나


수치스러움을 느끼지 아니하고


오히려 비밀의 문을 열어 놓음으로 해서


더 답답해하지 않을


참 마음 편한 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그리하여 참 마음 편한 한 삶을 살고 싶습니다.


- 글/ 강시원 “생각 한줌 중에서”-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