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로 여름 휴가를 다녀왔습니다.
     김선구집사님, 임석복집사님, 박장대집사님, 그리고 우리가정이 플로리다로 4박5일동안 다녀왔습니다.
     장소는 탬파... 임상희 집사님의 클라이언트중의 한 분의 집으로 갔었고 집주인이 골프 선수인데 해외 출전중이라서
     집이 비어있었으므로 무료로 빌려 주셔서 모두 그리 향했습니다.
     거리는 약 8시간정도 걸렸고 박집사님은 시간을 낼 수 없어서 혼자 집에 남았었습니다.
     아이들은 모두 신나서 소리지르며 흥분했고 어른들도 들뜬 모습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바다에서 주로 놀았으므로 손에 바닷물과 갯벌흙이 묻어 있어서 사진을 찍기가 여의치 않아서 사진이 별루 없네요.
    


01.jpg
     왼쪽에 보이는 집 같은 곳으로 새벽에 낚시를 갔다가 한마리도 못잡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입니다.
     다음에는 배를 타고 나가서 잡기로 다짐하며 철수했죠..ㅎㅎㅎㅎ..



100_9696.jpg
     낚시하고 집에 돌아와서 잠시 쉬고 있는 모습입니다.
     바닥에 파란것은 방수 커버입니다. 이집을 빌려 쓰는 입장이므로 깨끗하게 쓰기위하여 1층 바닥을 전부 덮었네요..



100_9697.jpg
     아이들은 블록 쌓기를 합니다... 보이는것은 임시로 준비한 밥상입니다...



100_9698.jpg100_9700.jpg100_9701.jpg
     심각한 모습의 권집사님..



100_9703.jpg
    

100_9704.jpg
     꼬맹이들은 한쪽에서 디즈니영화를 보고....



100_9705.jpg
     엄마들은 수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0_9706.jpg
     우리가 멀리 바다로 배타고 나가서 잡아온 고기를 손질 한 후 매운탕 끓일려고 준비를 합니다.
     김 현순 집사님의 매운탕 솜씨는 일품이었구요.. 우리는 일인당 3그릇씩.... 흐흐흐흐....



100_9707.jpg100_9708.jpg
     생선 손질을 마친 후 손 닦으시는 우리의 선장 ... 김 집사님.



100_9710.jpg
     다음날은 아이들을 위하여 바닷가로 나갔습니다.
     보이는 그릴에서 갈비와 소시지를 구워서 점심 식사를 했죠.



100_9711.jpg
     아이들을 바다로 보낸후 담소시간....



100_9712.jpg
     우리 옆 테이블에도 멀리서 온 가족이 있었습니다.



100_9713.jpg
     아이들이 김집사님의 보호아래 수영하러 간 바다입니다.



100_9714.jpg
     모래도 깨끗하고, 조용하고, 수심이 깊지않아서 아이들 놀기 좋았습니다.



100_9715.jpg100_9716.jpg100_9719.jpg100_9720.jpg100_9721.jpg100_9722.jpg100_9724.jpg100_9726.jpg100_9730.jpg100_9731.jpg100_9732.jpg100_9733.jpg100_9734.jpg100_9737.jpg100_9738.jpg
     건희 준희도 신나게 놀고...
100_9739.jpg100_9740.jpg100_9741.jpg
     드디어 점심식사 시간입니다..물에서 놀다 온 아이들은 배고프다고 아우성...
    



100_9742.jpg
     아이들을 인솔했던 김집사님은 완죠니 파김치가돼서 돌아오셨습니다.



100_9743.jpg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깁집사님의 자동차 밧데리가 죽어서 시동이 안걸리네요..
     이웃에게 케이블을 얻어서 점프를 합니다



100_9744.jpg
     점프 성공 !!!  드디어 환한 미소...ㅎㅎㅎ


100_9745.jpg
     식사후 아이들과 어른들이 소라를 잡으러 길을 떠납니다...



100_9746.jpg
     임집사님만이 알고 계시는 장소에는 커다란 소라가 많았고 아이들은 탄성을...



100_9747.jpg
     김현순 집사님은 소녀처럼 소라줍기를....



100_9748.jpg100_9749.jpg
     바닷가에있는 새끼소라들입니다... 얼마나 많은지 주변이 까맣더군요.



100_9750.jpg100_9751.jpg
     어른들과 소라줍는 건희, 준희.



100_9752.jpg100_9753.jpg
     소라를 줍고 돌아와서 쉬면서 간식을 먹습니다.


100_9754.jpg100_9755.jpg
     집으로 돌아오는 길인데 비가 올려는지 하늘이 갑자기 검은 구름으로 덮이네요.



100_9760.jpg100_9763.jpg
     얼마나 피곤했는지 깊은 잠으로 빠져버린 임집사님..



100_9771.jpg100_9772.jpg
     사진이 좀 섞였네요.. 바다로 배타고 나가서 잡아 온 생선으로 만든 매운탕... 김현순 집사님의 작품입니다.



100_9773.jpg
     배타고 나가서 먹으라고 주먹밥을 싸주셨습니다.



100_9774.jpg
     아이들을 이끌고 바다로 수영하러 갔다오신 김집사님의 등이 완죠니 익었습니다..



100_9776.jpg
     바다로 배타고 나가기전 배에서 미끼용으로 쓸려고 조그만 고기들을 잡습니다.




100_9777.jpg100_9778.jpg
     우리가 배타고 나가서 잡은 고기들입니다.
     하얀 빠께스(?) 안에도 더 있습니다.. 약 40여마리 잡은것 같네요.



100_9779.jpg
     회 뜨는 모습입니다... 정말이지 회는 엄청 먹었네요...



100_9780.jpg100_9781.jpg100_9782.jpg100_9783.jpg
     소라를 주우려고 길 떠나는 모습...  좀 섹시하죠?? ㅎㅎㅎㅎㅎ...


100_9784.jpg100_9785.jpg

     읍스... 사진이 옆으로 올라왔네요.. 제 뒷모습입니다.



100_9786.jpg100_9787.jpg100_9788.jpg100_9789.jpg100_9790.jpg100_9791.jpg100_9792.jpg100_9793.jpg100_9794.jpg100_9795.jpg
     수영도하고 소라도 줍고... 이제 집으로 떠날 시간이네요..



100_9796.jpg100_9797.jpg100_9798.jpg
     모두 다 같이 한 컷... 찰칵!  참가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내년에도 즐거운 여행을 기대합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