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 아이들 방학중에 헬렌 죠지아에 다녀왔습니다.
      점심때가 지나서 함집사님 가정, 박집사님 가정 그리고 우리가정이 가볍게 다녀왔습니다
      간만에 아이들과 나선 길이라 아이들처럼 많이 웃고 떠든 하루였습니다^^




DSC_0137.jpg
     길 저편에는 관광객들을 실어 나르는 마차가 오고있었고...



DSC_0138.jpg
  



DSC_0142.jpg
     분수대...  다음 손님을 기다리네요^^



DSC_0147.jpg
     저안에 모가 있길래....  궁금.... 궁금.....



DSC_0148.jpg
     아이스크림 가게네요.... 제이미 "엄마, 맛있겠지?"      엄마 " 아니..저거 먹으면 무지 살찌겠다!!.." 
   
     ㅎㅎㅎ.. 제이미가 일 대 빵으로 졌습니다...크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DSC_0150.jpgDSC_0152.jpg
     피곤한 3형제...  엄마가 빨리 파이가게에 멈추길 기다리며.....



DSC_0154.jpg
     튜빙하는 사람들을 상류로 실어 나르는 버스입니다.  날이 더워서 그런지 사람이 참 많았습니다



DSC_0155.jpg
     맛있는 파이집을 찾아 다니는 중인데 역시 두분은 손을 꼭잡고....   흐흐흐흐흐흐..




DSC_0157.jpg
     타운은 깨끗했고 관광객들은 모두 즐거운 표정...



DSC_0163.jpg
     아이들이 튜빙하는곳입니다..




DSC_0164.jpgDSC_0165.jpg
     물속에 들어가보는 준희, 건희...    "엄마, 다음에는 우리도 튜빙해요~~~~~~~ "



DSC_0170.jpg
     거리의 음악가들... 분수대 앞의 공터에서는 연주가 있었고 사람들은 더위도 잊은채 구경하네요..



DSC_0171.jpgDSC_0172.jpg
     파이가게 앞에 있는 목각인형 할머니... 아주 오래된 전통있는 가게였습니다.



DSC_0175.jpg
     파이가 오기를 기다리며 모두들 신나게 장난(?)치고 있네요.



DSC_0179.jpg
     파이를 보는 순간.. 으아~~~   감격.. 기쁨..감사... ............................



DSC_0189.jpg
     딸기 파이위에다 크림과 아이스크림을 왕창 얹었어요...    얼메나 맛있던지...  보기만해도 맘이 뿌듯하네요^^



DSC_0190.jpg
     자... 기도가 끝나고 먹을시간...  얼마나 기다렸던고....

 

DSC_0192.jpg
     이 접시는 제이미네 가족이 먹는 접시인데 벌써 아이스크림은 끝이네요... 뒤에 보이는 건희네 접시는 그냥 있는데..ㅋㅋㅋㅋㅋㅋ


DSC_0197.jpg
     오늘 우리 모두에게 헬렌에서 제일가는 딸기파이를 맛보게 해주신 집사님께 박수~~~~~  짝짝짝...!!!!!!!



DSC_0198.jpg
     자아... 이제는 집으로 갈 시간입니다..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모두의 얼굴에는 만족스런 모습들이 흐르고...

     다음에도 또 이런 기회를  만듭시다...  
 
     이렇게 좋은 분들과의 만남을 허락해 주신 그분께 감사드립니다^^



 DSC_0200.jpg
     에잉?  집으로 가는길인데... 이넘을 타고갈까나?????????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