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혹은 비영리재단 직원들의 학자금을 탕감해주는 프로그램이 10월부터 시작돼 관련 직원들의 희망이 커지고 있다. [AP]
공무원 혹은 비영리재단 직원들의 학자금을 탕감해주는 프로그램이 10월부터 시작돼 관련 직원들의 희망이 커지고 있다. [AP]
공무원으로 일하거나 비영리재단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남아있는 학자금 융자 부채를 탕감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CNN머니는 연방 정부가 오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실시하는 '공공서비스 융자탕감 프로그램(Public Service Loan Forgiveness Program)'에 대해 15일 소개했다. 

CNN머니에 따르면 교사, 경찰, 소방관, 공무원, 인가받은 비영리재단 직원 등 공공서비스를 위해 일하는 사람들은 이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지금까지 약 40만여 명이 이 프로그램에 신청했다. 

하지만 공공서비스를 위해 일한다고 무조건 이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을 수는 없으며, 그 조건이 다소 까다롭다. 먼저 적합한 일자리를 갖고 있어야 하며, 10년간 학자금 융자를 갚아야만 한다. 이 두 조건에 해당되면 남는 학자금을 탕감받는 것이다. 

학자금 융자 탕감을 받기 위한 조건 및 절차는 다음과 같다. 

CNN머니에 따르면 먼저 자신의 일자리가 프로그램 혜택이 가능한지를 확인해야 한다. 혜택은 연방 정부 뿐 아니라 주, 시, 카운티 정부 등 로컬 정부 공무원도 가능하며, 군인, 교사, 평화유지군, 경찰, 소방관 등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비영리재단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근무하는 비영리재단이 501(c)(3) 등록이 돼 있어야만 한다. 마지막으로 501(c)(3) 등록은 돼 있지 않지만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영리재단 직원도 가능하다. 공공서비스에는 법률보조나 유아교육, 시니어교육, 공공안전 등 다양한 서비스가 포함된다. 

이처럼 프로그램 혜택이 가능한 일자리인지를 확인하면 고용확인서를 제출하고, 소유하고 있는 학자금 융자의 프로그램 적합 여부도 체크해야 한다. 이 프로그램은 현재로서는 디렉트 융자(Direct Loans)만 가능하다. 만약 2008년 이전에 융자를 받았다면 디렉트 융자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 

프로그램 적합 여부가 확인되면 페드론 서비싱(FedLoan Servicing)의 상환 플랜에 가입해야 한다. 이 상환 플랜은 신청자의 소득을 감안해 10년(120개월)간 융자 상환을 하도록 한다. 이 플랜에 따라 10년간 빠짐없이 상환을 하면, 남는 학자금은 연방 정부에서 탕감해 주는 것이다. 

만약 상환 플랜에 따라 내야하는 액수를 내지 않거나 15일 이상 연체하면 그 달은 120번의 페이먼트에서 빠지게 된다. 

즉, 그만큼 탕감받을 수 있는 시기가 늦춰지게 된는 것이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패드론 서비싱 웹사이트(myfedloan.org)에서 확인 가능하다.
[중앙일보]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