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티켓 싸게 사려면 출발 전 3주에서 3달 반 사이에 구입하라'. 



온라인 여행사이트인 칩에어(CheapAir)가 '언제 티켓을 가장 싸게 살 수 있는 지'를 알아보기 위해 9억2100만 건의 항공편을 분석한 결과다. 

칩에어의 조사에 따르면 북미지역은 54일, 유럽은 99일, 아시아는 90일 전에 사는 게 상대적으로 티켓을 싸게 살 수 있는 비결이다. 물론, 단서조항도 있다. 마켓워치는 5일 칩에어의 조사 결과를 전하면서 칩에어 측이 제시한 수치는 어디까지나 평균적이며 소비자들을 위한 대략적 가이드라인일 뿐이라고 소개했다. 

칩에어 측 분석가는 "비행기 탑승요금은 비행편이 발표되고 실제 비행이 이뤄지기까지 무려 71번이나 바뀐다. 그리고 매 변화 때마다 평균 33달러가 등락한다"며 "싼 가격의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서는 '핫딜' 찬스가 왔을 때 신속하게 구매할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3주에서 3달 반 전에 사라 

일반적으로 항공 여행을 계획하는 여행객들은 최소 3주, 길게는 3달 반 사이에 티켓을 구매하려고 한다.표참조 물론, 상대적으로 싸게 살 수 있다는 믿음 때문이다. 하지만, 항공기 티켓은 언제든지 변화할 수 있다. 다만, 일반적으로 그 시기가 싼 티켓을 구입할 수 있는 적기이며, 가장 낮은 가격의 5% 이내에 살 수 있는 범주이기도 하다. 

▶비행기표 구입 최악 시점은 

출발 하루 전에 비행기표를 구입하면 가격이 비싸다는 것쯤은 누구나 알 것이다. 조사에 따르면 출발 하루 전 구입은 평균 249달러를 더 지불하게 된다. 출발 2주 전에 산다면 3주~3달 반 사이에 구입하는 것보다 평균 150달러를 더 쓰게 된다. 

▶화요일에 사는 게 싸다? 

많은 사람이 그렇게 믿고 있지만 근거가 부족하다. 칩에어 측 조사에 따르면 주중에 구입하는 티켓값의 차이는 요일에 따라 2달러 안팎이다. 주중 요일별 티켓값의 차이는 0.6%도 안된다는 것이다. 다른 여행사이트인 호퍼닷컴 측 조사에서도 국내선의 경우, 화요일 티켓값의 차이는 다른 주중 요일과 비교해 1.6%의 미미한 차이가 날 뿐이었다. 저렴한 가격의 항공권을 구입하고 싶다면 차라리 화요일이나 수요일 출발편을 선택하는 게 낫다. 칩에어 측 조사로는 화, 수요일 출발편이 다른 요일에 비해 평균 73달러는 쌌다. 일요일 출발편이 가장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계절 선택도 중요 

대개는 여행 수요가 많은 여름철이 비싸고 1, 2월이 가장 싸다. 하지만, 이것도 목적지에 따른 변수를 감안해야 한다. 스키장에 간다면, 1, 2월은 당연히 가장 비싼 때이기 때문이다.[중앙일보]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