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밀이 수건 2개
피부 건강을 유지하려면 1년에 서너 번, 많아도 한 달에 한 번만 때를 밀어야 한다​/사진=헬스조선 DB

한국인들이 유독 좋아하는 목욕습관이 '때 밀기'다. 실제 오랜만에 때를 밀면 '개운하다'고 느끼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때 밀기는 피부를 손상시킬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한다.

때를 밀면 피부에 적당한 자극이 가해지고, 이로 인해 혈액순환이 촉진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오래된 각질이 벗겨지면서 피부가 매끈해 보이기도 한다. 특히 지성 피부에 많은 각질을 제거하는 효과가 좋아 모공을 덮은 노폐물을 제거, 여드름 등을 예방한다.

하지만 때밀이가 언제나 피부 건강에 좋은 것은 아니다. 각질을 억지로 제거하면 정상적인 상피세포까지 떨어져 나갈 수 있는 탓이다. 상피세포는 피부 습기를 유지하고 외부자극이나 바이러스 등으로부터 몸을 보호한다. 때밀이로 정상적인 상피세포가 손상되면 피부는 이를 복구하기 위해 염증을 반응을 일으키고 피부가 가렵고 빨개진다. 각질이 과도하게 생산되면서 피부가 오히려 거칠어질 수도 있다.

한편, 때를 밀면 밀수록 많이 나오는 이유는 뭘까? 강한 힘으로 각질을 억지로 떼면 피부가 감염에 취약한 상태가 되기 때문에 피부가 서둘러 각질을 많이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과도하게 빨리 만들어내야 하다 보니, 피부가 새로운 각질을 미세한 크기로 만들어야 하는데 상대적으로 크기가 큰 불완전한 각질을 만드는 문제도 생긴다.

피부 건강을 유지하려면 1년에 서너 번, 많아도 한 달에 한 번만 때를 밀어야 한다. 때를 밀 때는 따뜻한 물에 30분 정도 몸을 불린 후 균일한 강도로 피부 결에 따라 회색 때가 나올 때까지만 민다. 때밀이를 포함한 목욕, 샤워 후에는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 피부 건강을 유지해야 한다. 피부가 건조하거나, 피부에 염증이 있거나, 아토피나 알레르기 체질인 사람은 되도록 때를 밀지 않아야 한다. 노인, 당뇨병, 고혈압, 림프종, 신장병 환자들도 건성 습진에 걸리기 쉬워 역시 때를 밀지 않는 게 안전하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6/23/2017062301102.html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