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에서 감속하지 않고 빠르게 빠져나가는 운전습관은 타이어의 편마모를 가속시킨다.

코너에서 감속하지 않고 빠르게 빠져나가는 운전습관은 타이어의 편마모를 가속시킨다.



과속 방지턱에서 충격을 덜기 위해 한쪽 바퀴로만 넘는 습관은 타이어의 이상 마모를 유발한다.

과속 방지턱에서 충격을 덜기 위해 한쪽 바퀴로만 넘는 습관은 타이어의 이상 마모를 유발한다.


자동차 타이어는 5만 마일을 적정 교체 기준으로 삼는다. 하지만 실제 타이어 수명은 자동차 관리 방법과 주 운전 도로의 상황, 운전자의 운전 습관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제2의 엔진이라고 할 만큼 자동차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 타이어는 좋은 운전 습관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보다 안전하게,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타이어의 수명을 늘려주는 좋은 운전 습관 7가지를 소개한다.



1. 과적재를 피하라

차체가 무거울수록 연비 효율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하지만 차체 무게는 타이어 수명에도 큰 영향을 준다. 적정 무게보다 덜 싣게 되면 타이어의 수명이 늘어나는 반면, 적정 하중을 초과하면 타이어 트레드 면의 압력이 커져 급속한 마모와 발열을 일으키게 된다. 평소 트렁크를 가볍게 유지하는 습관을 들이면 타이어를 오래 쓰는 것은 물론 연비 상승에도 좋다.

2. 코너링은 부드럽게

코너에서 속도를 줄이지 않고 빠르게 빠져나가는 습관은 타이어 수명에 악영향을 준다. 코너에서 감속하지 않으면 원심력 때문에 타이어가 옆으로 쏠리면서 숄더 부분이 집중적으로 닳는 편마모가 발생한다. 그렇게 되면 트레드는 아직 괜찮은데 편마모 때문에 타이어를 일찍 교체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타이어를 오래 쓰려면 코너에서 감속하고 급격한 코너링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3. 과속 방지턱은 두 바퀴로 넘는다

도로에 연이어 설치된 과속 방지턱을 넘어가다 보면 충격을 피하려고 방지턱이 끊긴 도로면을 이용해 한쪽 바퀴만으로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이런 일을 반복하면 서스펜션의 한쪽 토우에 계속해서 힘이 주어져 한쪽 타이어만 바깥쪽으로 벌어지게 되고 타이어의 이상 마모로 한쪽 타이어 라인을 일찌감치 교체해야 하는 불상사가 생길 수 있다. 균등한 충격이 되지 않아 차체에도 더 큰 무리를 주게 되므로 과속 방지턱은 충분히 감속하여 두 바퀴로 부드럽게 넘는 것이 좋다.

4. 급제동 급발진은 금물

급발진과 급제동은 타이어 수명을 단축시키는 최악의 운전 습관이다. 급발진이나 급제동은 타이어가 하중을 가장 많이 받은 상태에서 빠른 회전을 요구하게 되므로 극심한 마모를 일으킨다. 타이어는 가능한 부드럽게 다뤄야 변형이나 손상을 막고 수명도 늘릴 수 있다.

5. 적정 공기압 점검은 필수

타이어의 공기압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필수 점검 사항이다. 공기압은 승차감과 연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공기압이 부족하면 타이어와 노면 접지 면적이 늘고 과열되어 타이어의 마모를 촉진시킨다. 반대로 공기압이 너무 높으면 외부 충격에 파열되기 쉽고 제동 시 미끄럼 현상도 심해진다. 특히 타이어 가운데 부분이 빨리 닳는 이상 마모 현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적어도 월1회 정기 점검으로 적정 공기압을 체크하는 것이 좋다.

6. 세차 시에는 타이어도 꼼꼼히

차체와 휠 커버에는 신경 쓰면서도 타이어는 노면에서 금세 더러워진다는 생각에 꼼꼼히 세척하지 않게 된다. 하지만 흙먼지나 모래, 바닷물의 미세 입자들이 타이어 구석구석에 박혀 사이드 월과 부품의 부식을 유발시킬 수 있다. 타이어도 꼼꼼히 세차하되 세정제나 왁스 같은 약품은 타이어에 사용된 첨가제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으므로 최소량으로 제한하고 물청소 위주로 세차하는 것이 좋다.

7. 그늘에 주차한다

직사광선은 타이어 수명을 깎는 주요 원인이다. 야외 주차장에서 하루종일 직사광선에 노출된 타이어는 쉽게 변형이 되고 마모도 빨라진다. 가능하면 실내 주차장을 이용하고 그늘진 장소에 주차하는 것이 타이어를 오래 쓰는 방법이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