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에서 ‘부자’ 소리를 들으려면 연간 소득이 어느 정도 되어야 할까요?

경제매거진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지난 26일 전국 27개 대도시를 대상으로 각 도시별 부자들의 연간 소득 현황에 대해 실시한 최근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미국 인구 통계국 2016년 자료와 퓨 리서치 센터의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된 결과입니다.

퓨 리서치센터는 이번 연구 조사를 실시하면서 미국내 상위 20%를 차지하는 인구비율을 ‘고소득계층’ 혹은 ‘부자’로 정의했습니다.

이들이 벌어들이는 연평균 소득은 $118,080 로 가구당 연소득 중간값은 $59,039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수치는 도시별로 많은 차이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애틀랜타의 경우 상위 20%에 속한 이른바 부자로 불리는 계층이 벌어들이는 연간 소득은 $125,226 가구당 연소득 중간값 $62,613으로 전국 고소득 계층의 평균 소득보다 살짝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조지아 주에서 상위 1%에 들어가려면 연평균 소득이 $345,876 정도는 되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상위 20%의 연평균 소득이 가장 높게 나온 도시는 샌프란시스코로 밝혀졌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고소득 계층에 들어가려면 연평균 $193,354 가구당 연소득 중간값이 최소 $96,677는 되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상위 20%에 들어가기 위해 그나마 문턱이 낮은 도시는 플로리다 탬파로 연평균 소득이 $102,230 가구당 연소득 중간값이 $51,115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