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아시안들의 빈부격차가 갈수록 극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1970년대 이후 미국 내 소득 불평등 격차는 꾸준히 증가해 온 가운데 최근 인종에 따른 소득격차가 아시안들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미국 내 아시안들의 소득 또한 갈수록 높아지고 있었다.

퓨리서치센터가 연방 센서스 자료 등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1970년도부터 2016년도 사이 미국인들의 소득은 최상층과 최하층 각각 10%의 소득차이가 27%가 늘어났는데 차이가 최상층이 최하층에 비해 8.7배가 높은 10만9,578달러와 1만 2,523달러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1970년도에는 이들의 소득은 각각 6만 3,512달러와 9,212달러로 6.9배의 격차를 보였다.


하지만 아시안만 놓고 비교할 경우 같은 기간 최상층과 하위층의 소득격차가 77%나 늘어난 것으로 2016년도 최상층의 소득이 하위층보다 10.7배가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가장 소득격차가 컸던 흑인들보다 아시안들의 빈부격차가 더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지난 2016년 상위 10%의 아시안 소득 평균은 13만3,529달러로 나타나 백인 11만7,986달러, 흑인 8만502달러, 히스패닉 7만6,847달러보다도 월등히 높았으나 하위 10%의 아시안 소득은 1만2,478달러로 백인 1만5,094달러에 비해 낮았고 히스패닉 9,900달러, 흑인 8,201달러보다는 높게 나타났다.



라케시 코챠 퓨리서치센터 시니어 연구원은 “아시안들의 빈부격차가 커진 것은 미국 내 그들의 성과와 경제적인 영향력이 커졌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과 같다”며 “1970년부터 2016년 사이 아시안 인구가 80%나 급증했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