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사람
단식과 동시에 운동을 해야 체중이 더 잘 감소하고, 대사증후군 관련 지표도 긍정적으로 변화한다./사진=헬스조선 DB


체중 감량을 위해 '간헐적 단식'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예를 들어 하루 중 일정 시간(12~24시간) 금식을 하는 것이다.

간헐적 단식은 실제 체중 감량 효과를 내는데, 이와 동시에 운동을 하면 체중이 더 효과적으로 감소하고,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가 나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와 연세대 스포츠응용산업학과 전용관 교수팀은 BMI 23 이상 성인 45명을 대상으로 간헐적 단식과 운동의 효과를 분석해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운동 병행 그룹 ▲​간헐적 단식 그룹 ▲​운동 그룹 ▲​대조군으로 나눠 8주간의 변화를 관찰했다. 운동은 근력 운동 40분과 유산소 운동 20분을 병행했다.

그 결과, 8주 후 네 그룹 모두 체중이 감소했다.

단식-운동 병행 그룹이 평균 3.3Kg으로 가장 많이 감소했고, 그 뒤로 단식 그룹 2.4Kg, 운동 그룹 1.4Kg, 대조군 0.6Kg 순이었다.

복부비만을 나타내는 허리둘레도 단식-운동 병행 그룹이 평균 4.1cm로 가장 많이 감소했고, 그 뒤로 운동 그룹(2.9cm), 단식 그룹(2.1cm) 순이었다. 근육량 손실은 운동 그룹이 가장 적었다.​

연구팀은 체중 감량으로 인한 대사증후군 관련 지표 변화도 분석했다.

그 결과, 단식-운동 병행 그룹만 혈당, 공복인슐린, 인슐린 저항성, 중성 지방 등 대사 지표가 개선됐다.

운동 그룹은 중성지방이 감소하는 경향(–35.8mg/dl)을 보였지만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 단식 그룹과 대조군은 중성 지방이 증가했다.

또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 콜레스테롤도 운동을 한 그룹에서만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했다. ​



표
대사증후군 지표 변화/사진=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이지원 교수는 “단식을 해 섭취 칼로리가 줄면 체중은 감소하지만 지방보다는 근육이 더 많이 빠진다”며 “근육은 우리 몸의 기초대사량을 늘리고 인슐린 저항성과 HDL 콜레스테롤에도 영향을 줘 근육 손실이 없도록 운동을 꼭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용관 교수도 “근육 운동의 효과는 오랜 시간이 지난 후 나타나기 때문에 8주의 시간도 다소 짧은 편"이라며 "꾸준히 운동하면 대사증후군 개선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BMC Public Health’에 지난 9월 게재됐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