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둘레를 줄자로 재고 있음
다이어트 정체기가 찾아왔다면 단백질 섭취, 항상성 극복, 식습관 점검 등 세 가지 방법으로 극복할 수 있다./사진=헬스조선DB

성공적으로 다이어트를 이어가더라도 누구나 한 번은 고비를 만난다.

 ‘다이어트 정체기’가 시작된 것이다. 전보다 더 적게 먹고 운동도 꾸준히 하는데도 체중은 더 이상 빠지지 않는다.

다이어트를 포기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 정체기를 잘 극복해야 과체중·비만으로 인한 성인병 위험을 줄이고, 자신이 원하던 몸매를 얻을 수 있다. 다이어트 정체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기초대사량 늘리기=단백질을 섭취하라!
다이어트 정체기가 오는 가장 큰 이유는 기초대사량 저하다. 다이어트를 하면 지방뿐 아니라 근육도 같이 빠진다.

근육이 감소하면서 기초대사량도 그만큼 줄어든다. 이로 인해 정체기가 찾아온다.
기초대사량을 늘리려면 반대로 근육량을 늘리면 된다.

섭취하는 음식에서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의 비율을 높이면 근육량이 자연스레 늘어난다.

일례로 매일 계란 한 알과 닭가슴살 한 덩어리를 먹었다면, 계란 두 알, 닭가슴살 한 덩어리, 우유 한 컵 정도로 단백질을 더 많이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항상성의 한계 극복=6개월간 버텨라!
다이어트 정체기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실제 다이어트를 할 때 체중을 그래프로 기록해보면 계단 모양이다.

이는 ‘신체 항상성’ 때문이다.

항상성(恒常性)은 우리 몸이 몸무게·체내 세균 수 등 각종 상태를 항상 일정하게 유지하려는 성질이다.
체중도 마찬가지다. 체중을 일정하게 유지하려는 신체 기준점을 '체중조절점'이라고 한다.

 이 체중조절점을 바꾸지 않고서는 항상성 때문에 체중이 제자리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전문가들은 체중조절점이 바뀌는 데 6개월 정도가 걸린다고 말한다. 낙심하지 말고 6개월 이상 올바른 다이어트를 하며 버티면 체중이 어느 순간 줄어든다는 뜻이다.


◇식습관 점검=초심을 확인하라!
다이어트를 하는 과정에서 달콤한 간식의 유혹은 참기가 어렵다.

실제로 긴 다이어트 과정에 지쳐 참지 못하고 케이크나 과장 등을 조금씩 먹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이런 음식은 양이 작아도 고칼로리인 경우가 많아 정체기를 유발할 수 있다
간식으로는 방울토마토·삶은 브로콜리 등을 추천한다. 식욕을 이기지 못해 한 번 과식·폭식한 뒤 '역시 나는 안 돼'라며 다이어트를 포기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실수는 실패가 아니다.

겨우 하루로 공들인 다이어트를 포기할 필요는 없다.

많이 먹은 날은 밤에 좀 더 걷고, 다음날 좀 덜 먹으면 된다고 생각하자.
식습관에 문제가 없다면 운동 강도를 높여야 한다. 매일 같은 강도로 운동하면 처음에는 힘들다고 느끼지만, 나중에는 쉽다.

몸이 적응했기 때문이다. 이땐 운동 강도를 늘리는 것이 좋다.

땀이 나고 '힘들다'고 생각되는 정도로 강도를 높여보자. 운동 종목에 변화를 주는 것도 방법이다.

예를 들어 유산소 운동만 했다면 근력 운동을 추가하고, 달리기를 주로 하던 사람은 줄넘기로 운동 방식을 바꾸는 것이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