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race G. Underwood (원두우 元杜尤) 선교사 ①

Horace G. Unerwood, July. 19, 1859 - Oct. 12, 1916 (Entering Korea in 1885)

 


 

 

언더우드(Horace G. Underwood)는 1859년 7월 19일 영국 런던에서 아버지 존(John Underwood)과 어머니 엘리자베트(Elisabeth Grant Marie)의 6남매 중 넷째로 태어났다.

1881년 뉴욕대학을 졸업하여 문학사학위를 받고 그해 가을 ‘뉴 브런즈윅 (New Brunswick)’ 시에 있는 화란 개혁 신학교(The Dutch Reformed Theological Seminary)에 입학하였다.

언더우드는 이 학교에서 공부하는 동안 학업에는 물론 전도활동에도 열심을 내었다.



1883년 여름과 이듬해, 즉 신학교 마지막 해에 그는 뉴저지(New Jersey) 주 폼턴(Pomton) 시에 있는 교회를 맡았다.

이 교회를 담임하는 동안 언더우드는 선교사의 비전을 갖게되었고 1884년 11월 목사 안수를 받고 뉴욕 시에 있는 한 교회의 협동목사로 있으면서 인도선교를 위하여 의학을 1년간 공부하기도 하였다.

그는 엘린우드 박사의 지원과 ‘맥 윌리암스’의 기부(6천달러)로 1884년 7월 28일 미국 장로교 선교본부에 의하여 목회선교사(Clerical Missionary)로 파송되었다. (최초의 장로교 공식 목회 선교사는 기포드 선교사이다, 하지만 갑신정변으로 인하여 기포드 선교사가 일본에 더 잔류함으로 최초로 한국에 오는 목회선교사의 영예는 언더우드 선교사와 아펜젤러 선교사가 갖는다.)



언더우드는 12월 16일 샌프란시스코를 떠나 1월 25일 요코하마에 도착하였다.

그는 한국 사회가 갑신정변으로 불안한 상황이었으므로 일본에 우선 정박하였던 것이다.

그는 일본에서 헵번(I, C, Hepburn) 박사의 집에 기거하면서 선교사업에 필요한 훈련을 받는 한편 미국 선원들을 위한 전도집회를 열었고, 이수정에게서 2개월간 조선말을 배우고 그가 번역한 마가복음을 가지고 한국으로 부임하였다.


언더우드가 제물포에 도착한 것은 1885년 4월 5일 부활주일이었다.

언더우드는 4월 7일 위험을 무릅쓰고 상륙하였다.

언더우드는 이 당시부터 아펜젤러와 함께 이수정 번역의 마가복음을 재 번역하기 시작했으며 영한사전과 한영사전을 편찬하기 시작하고 1886년 3월 29일 설립된 제중원에서 물리와 화학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당시 기독교가 공인되어 있지 않는 상황에서 목사, 혹은 선교사라고 공공연히 드러낼 수 없었으나, 제중원 교사라는 직함은 어디든지 통할 수 있는 것이었기에 그의 선교 사업을 위하여 좋은 것이 되었다.

 언더우드는 1885년 말부터 고아원 운영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중 1886년 2월 14일 미국 공사관을 통해 정부에 설립 허가신청서를 제출하여 김윤식의 승인을 얻었다.

고아원의 원장은 조선인이었으나 실제 운영은 언더우드가 맡았다.

언더우드는 고아원으로 만족하지 않고, 이것을 장차 대학이나 신학교로 발전시킬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아원 학생들 중에는 우사 김규식(尤史 金奎植)이 포함되어 있었다. 그는 후에 미국 버지니아 주에 있는 로녹대학(Roanoke College)에 유학하고 귀국하여 언더우드의 비서로, 새문안교회의 장로로, 경신학교의 교사로, YMCA의 지도자로, 중국 망명 후에는 독립운동가로 활약하다가 해방 후 귀국하여 입법위원 의장을 역임하였으나 한국전쟁기에 납치되었다.)


언더우드는 각처에 수많은 교회를 설립함과 동시에 각종 교육기관을 세우고 관여하였으며 제중원에서 물리와 화학을 가르쳤고, 제중원은 1900년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 시에 거주하는 세브란스(L. H. Severance) 씨가 거액을 기부하여 병원을 세웠다.

고아원은 후일 경신학교가 되게 하였으며 1895년 새문안교회의 경영으로 영신(永信)학당(후일 협성학교가 됨)을 세웠다.

그는 또한 교회 구역마다 초등학교를 세웠다.


1900년대에는 두개의 신학교육기관이 있었는데 서울 소재 감리교의 피어슨 성경학원과 장로교의 평양신학교였다.

언더우드는 신학교의 설립 초기부터 평양에 내려가 교수하였다.

언더우드는 고등교육 실시를 위하여 대학의 설립을 구상하여 연희전문학교를 설립하였는데, 1915년 3월 5일 언더우드를 교장으로 하여 미국 북장로교, 감리교, 캐나다 장로교 등 각 선교부와 연합으로 서울 종로에 있는 기독교청년회 회관에서 60명의 학생으로 시작된 ‘경신학교 대학부’가 연희전문학교의 모태가 되었다.

언더우드는 서울에 들어와 서서히, 그리고 착실히 활동을 전개하여 1887년 9월 27일 정동에 있는 자기 집 사랑방에 14명의 조선인 신자들과 함께 예배를 드렸는데 이것이 새문안교회의 시작이었다.

교회 창립에 모인 14명 중 13명은 언더우드가 입국하기 전 만주에서 로스(John Ross) 목사로부터 세례를 받았던 서상윤 등의 인도로 신자가 된 이들이었다.


새문안교회는 언더우드와 서상윤 등 초기 조선 신자들과의 공동 노력으로 세워졌다고 말할 수 있다. 새문안교회는 스스로 전도하고 스스로 신앙을 고백한 조선인 신자의 첫 교회였다. 언더우드는 1880년대 후반 3차에 걸친 전도여행을 수행하였는데 제1차 전도여행(1887년 가을)은 개성, 솔내, 평양, 의주 등이었고 제2차 전도여행(1888년 봄)은 아펜젤러와 동행하여 평양까지 갔다가 선교부의 소환으로 돌아온 시기이다.

제3차 전도여행은 1889년 봄 신혼여행을 겸하여 개성, 솔내, 평양, 의주 강계, 압록강변의 마을 등이었다. 국내의 전도여행의 성과는 지대한 것이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