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하의 역사는 기원전 4천 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과거의 운하는 교통 및 운송과 같은 실용적 역할만을 담당했지만, 오늘날 여행자들에게 운하는 교통 그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디지털 여행 기업 부킹닷컴이 도시의 역사와 매력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전 세계 운하 도시 5곳을 소개한다.



그리스 코린트의 코린트 운하./사진=부킹닷컴


- 그리스 코린트

코린트 운하는 아드리아해의 코린트만과 에게해의 사로니크만을 연결하는 인공 수로로 그리스 본토와 펠로폰네소스반도 사이에 위치해 있다.

코린트 운하는 19세기 후반에 완공되었지만, 기원전 7세기에 통치자 페리안드로스(Periander)가 이 운하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했으며 이후 고대 로마의 정치가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건설을 계획했다고 알려졌다.

피레우스 항구에서 출발하는 유람선을 타서 즐기는 낭만 가득한 풍경이나 운하를 가로지르는 다리에서 번지 점프를 하며 감상하는 가파른 석회암 벽이 대표적인 명소다.




베트남 호이안./사진=부킹닷컴


- 베트남 호이안

베트남 중부의 연안 도시인 호이안으로 떠나는 여행객이라면 도시를 가로지르는 운하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구시가지 모두 필수적으로 방문해야 하는 코스이다.

활기찬 구시가지에 들어서면 수로와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건축물들이 눈에 띄는데 거리 곳곳에 매달린 등불들은 이 도시의 상징으로 꼽힐 정도다.

특정 거리는 교통통제 시간이 지정되어 있어 도보 혹은 자전거를 이용해 여유롭게 탐방하는 것을 추천한다.

운하를 따라 운행하는 크루즈에 오르면 로맨틱한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데, 밤에 보트에서 감상하는 호이안의 등불 풍경은 여행에 운치를 더한다.



벨기에 브뤼헤의 B&B 라 스위트 브뤼헤./사진=부킹닷컴

- 벨기에 브뤼헤

아름다운 수로에 둘러싸여 운치 있는 하루를 보내고자 하는 여행자들에겐 ‘북유럽의 베니스’로 잘 알려져 있는 벨기에 브뤼헤를 추천한다.

 레이어 강을 품은 이 도시는 여러 개의 운하와 다리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이곳을 찾는 여행객들에겐 '도시의 동맥'으로 통하는 운하를 가로지르며 보트 위에서 펼쳐지는 그림 같은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보트 여행은 필수 코스다.

이외에도 브뤼헤 종탑과 광장, 성벽과 성모 마리아 교회 등 명소들이 즐비해있어 마치 중세 시대에 있는 듯 하다.

또, 벨기에가 ‘초콜릿의 나라’로 알려져 있는 만큼 뒤몬 쇼콜라티에(Dumon Chocolatier)나 더 초콜릿 라인(The Chocolate Line)과 같은 많은 유명 수제 초콜릿 가게들도 있다.



네덜란드 레이던의 카흐 리조트./사진=부킹닷컴

- 네덜란드 레이던

레이던 운하는 17세기 무렵 건설된 유럽 최대의 도시 방어 시설이다.

레이던은 제일포르트(Zijlpoort)에 앉아 보트가 지나다니는 풍경과 레이던 요새에 올라 오랜 세월을 품고 있는 도시의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어 느긋한 휴가를 즐기고자 하는 이들에게는 제격인 곳이다.

오래된 도시의 전경에 더해 자연에서 오는 평온함을 누리고자 한다면 네덜란드에서 가장 오래된 식물원인 호르투스 보타니쿠스 레이던을 방문해 보는것도 좋다.


 

인도 케랄라 알레피의 마블 크루즈./사진=부킹닷컴

- 인도 케랄라 알레피

인도의 새로운 모습을 경험하고 싶다면 인도 남부 케랄라 주로 떠나는 여행을 추천한다.

운하, 석호, 호수와 함께 약 1,500km 이어지는 물길은 여행자에게 자연의 경이로움을 선사한다.

과거부터 현재까지 현지인들이 교통을 위해 활용하는 것은 물론 낚시까지 해온 이곳에서 여행자는 진정한 로컬 체험을 할 수 있다.

관광 유람선 또는 하우스 보트 위에서 열대 강둑, 푸른 물 위를 유유자적 즐겨도 좋다.

아름다운 물길을 더욱 가까이서 경험하고 싶다면 카약 또는 카누를 추천한다.

색다른 액티비티를 원하는 여행객은 고치 공항에서 차로 2시간 거리에 위치한 알레피를 경유하면 된다.

마블 크루즈에 머무는 여행객들은 세련 된 유람선 위에서 내 집과 같은 편안함을 느끼며 나만의 항해를 떠날 수 있을 것이다.

전통 하우스 보트인 ‘케투발람(kettuvallams)’에서 거주하는 현지인처럼 생활해보고, 펨바나드 호수를 따라서 알레피의 물길을 체험해 볼 수도 있다.

선상에서 현지의 풍미를 갖춘 케랄라 요리를 맛보고, 갑판에서 빛나는 전망을 감상하는 것도 특별한 추억이 될 것이다. [조선일보]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