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의 속삭임...**
 
 
 
                                아침해가 떠 오르며 자리에서 일어날 때마다
                                기쁨을 느끼며 감사의 노래를 부르게 된다
                                하루를 살게 하시니 감사하고,
 
 
                                이처럼 건강한 몸으로 일어나게되니 기쁘다
                                창문을 열어 신선한 바람을 맞으니
                                마음이 가볍다.
 
 
                                지난밤 고달픈 몸으로 자리에 누웠을땐
                                영원히 일어나지 못할것 같았다
                                무거웠던 몸과 마음이 아침이 되니 가벼워 진다.
 
 
                                고요히 묵상을 하며 창가를 바라볼 때마다
                                들려오는 소리 은혜의 소리가 마음을
                                두드린다.
 
 
                                오 !  하나님 나를 떠나지 마소서
                                주님이 떠나시면 나는 곧 병들고
                                아무것도 할수가 없습니다 ...
 
 
                                오늘도 주님은 내 곁에 계시리라 믿습니다
                                주님이 내 곁에 계시기에 나는 하루를
                                주님의 은혜로 살아 갑니다.
 
 
                                빛이 되시는  주님은 졸지도 주무시지도
                                않으시고 날 지켜 주시는줄 알기에
                                그리고 사랑으로 속삭여 주시기에
                                주님의 은혜로 살아 간답니다.
 
 
                                사랑의 주님 오늘도 사랑의 속삭임을
                                들을수 있는 영의 귀를 열어주소서...
                                수가성의 여인에게 주셨던 생수를 주소서...
                                창밖에는 봄을 제촉하는 비가 주룩주룩
                                내리고 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