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는 급히 필요하지만 여윳돈이 많지 않을 , 그렇다고 차를 리스하는 것보다는 소유하기를 원할 , 가장 좋은 방법이 중고차 구입이다. 그렇지만 중고차의 품질을 무엇으로 확신할 있을까.

품질을 평가하는 여러 방법이 있다. Consumer Reports 같은 소비자 정보 전문 기관의 평가도 방법이다. 하지만 중고차라는 복걸복인 경우가 많다. 평균적으로는 품질이 괜찮은 브랜드의 특정 모델이라고 하더라도 내가 고른 녀석만 말썽을 일으킬 있다.

그래서 Motoramic 이라는 웹사이트에서 중고차 딜러들의 경험을 조사했다고 한다. 30만대 이상의 자료를 축적한 결과라고 한다. 중고차 딜러들이 경매 시장에서 사기를 가장 꺼리는 모델이라고 있겠다.

중에서 트레이드 하러 딜러 매장에 갖고 들어왔을 고장율이 가장 높았던 최악의 10 중고차 모델을 추려봤다.

10. Volkswagen New Beetle (자동 변속기 문제, 값싼 인테리어 부품; 5 수동 변속기가 들어간 디젤 모델이 그래도 가장 좋은 파워트레인 옵션.)

9. Mazda 626 (자동 변속기 문제, 모든 모델에 해당.)

8. Lincoln Aviator (Ford Explorer 고급스럽게 만든 모델로 인기가 없다. 모델만의 고유한 센서와 소프트웨어 문제로 인해 전반적으로 파워트레인과 전자제품에 악영향을 미친다.)

7. Jaguar S-Type (모든 V-6 V-8 걸쳐 광범위한 트랜스미션과 엔진 문제. 특히나 Limited 에디션은 끔찍할 정도로 교체비용이 나온다.)

6. Lincoln LS ( Jaguar S-Type 마찬가지로 기본적인 파워트레인 문제로 인해 비슷한 결과 초래.)

5. Mazda Millenia (엔진과 트랜스미션 문제, 닳지도 않는 내부 인테리어.)

4. Land Rover Discovery (비싼 부품. 비싼 파워트레인. 전자제품도 골칫거리.)


 

3. Mini Cooper (트랜스미션이 좋지 않아서 교체하는 돈이 든다. 내부 부품. 유압식 기계)

2. Land Rover Freelander (지나친 비용 절감 노력으로 인해 뼈대 자체가 나쁨.)



정말
놀라운 결과인데, 트레이드 시점에서 결함율만 놓고 보면 도매 경매 시장에서 최악의 중고차로 꼽힌 바로....

1. Mazda CX-7 (엔진 문제가 있고, 경매에서 엔진 서비스 해야 한다 공시하고 팔리는 차의 3분의 1 모델.)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