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쌀쌀해지면 자주 겪게 되는 일이다. 차에 올라타서 얼마 돼서 실내가 뿌얘지면서 운전이 힘들어지는 경험 말이다. 일어날까?

전문 웹사이트 Cars.com 따르면, 창에 안개가 끼는 따뜻하고 습기 머금은 공기가 유리 표면을 만나서 물방울 생김이 일어난다. 아주 간단하게 말해, 공기 중에 물이 아주 많고 이게 유리 위에 물방울로 나타난다. 바깥이 차기 때문에 쪽은 물방울 생김이 나타나고, 바깥이 차가워지면 상대적인 습점이 낮아진다.

바깥이 차가울 자신의 숨을 내뱉는 보는 것과 같은 원리다. 숨은 일반적으로 안에 100% 습기를 머금고 있고, 추울 때면 안개를 일으키는 순간에 도달하기 때문에 그게 보인다.

습기 레벨은 탑승자들의 호흡, 비에 젖은 의류, 신발에 묻은 액체, 축축한 매트 등으로 인해 올라간다. 심지어 따뜻한 피자마저 습기를 상승시킨다.

창문이 뿌얘지면, 앞뒤 서리제거 장치(defroster) 켜서 열을 올려야 한다. 서리제거 장치를 키면 에어컨이 자동으로 돈다. 그러면 공기 습기가 없어지고 창이 훨씬 빨리 깨끗해진다.

따뜻한 공기는 습기를 많이 머금고 있지만, 중요한 상대적인 습도이다. 그래서 서리제거 장치에서 나오는 따뜻하고 건조한 공기가 공기보다 빨리 창문을 깨끗하게 한다.

이때 재순환 모드보다는 신선한 공기를 이용하는 가장 좋다. 재순환 모드는 문제의 원인이 되는 습기를 재활용하기 때문이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