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항공사들이 사실상 독점하던‘LA~인천’ 간 항공 노선에 타이항공이 뛰어들고 저가항공사인 비전항공이 LA~시애틀~인천 노선 운항에 들어가는 까닭이다. 서울로 가는 가장 저렴하고 편리한 방법은 뭐가 있을까. LA를 출발해 인천공항까지 가는 항공 노선을 총정리했다.

■비싸도 편리한 직항이 최고!
항공 여행에 있어 가장 편리한 건 한번에 목적지까지 가는 것이다. 21일 현재 LA~인천 직항 노선은 모두 31회로 대한항공이 주 17회, 아시아나가 14회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직항 노선은 자정 무렵에 출발해 다음날 새벽 인천에 도착한다는 편리한 일정과 최고의 기내 서비스를 한국어로 받을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경유 노선에 비해 100~200달러 이상 비싼 운임에도 불구하고 인기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오는 5월1일부터는 타이항공(Thai Airways)이 매주 화·목·토·일요일 등 주 4회 LA~인천 직항 노선 운항을 시작해 직항 시장에 일대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 노선은 기존의 LA~방콕 직항 노선을 인천 경유 노선으로 변경한 것으로, 타이항공은 후발 주자라는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을 내세워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체류 시간 짧은 도쿄 경유
직항 외에도 LA에서 서울로 가는 방법은 다양하다. 경유 노선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곳은 일본 도쿄다.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AA) 등이 매일 한차례씩 도쿄 나리타공항을 경유하는 ‘LA~인천’ 노선을 운항 중이다.

도쿄 경유 노선의 가격은 1,134~ 1,270달러(17일 기준)로 저렴할 뿐 아니라 LA에서 짐을 부치면 도쿄에서 찾을 필요가 없이 인천까지 연결된다는 장점 덕분에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또 나리타공항에서의 체류 시간이 길지 않다는 점도 장점이다.
하지만 LA공항을 오전에 출발해 인천공항에 저녁 늦게 도착한다는 사실은 단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인천공항 도착시간은 대한항공이 오후 7시40분, AA와 델타항공은 각각 오후 9시30분과 10시25분이다.

■가장 저렴한 SF~인천
미 전역에서 한국으로 가는 가장 싼 티켓을 구할 수 있는 곳은 샌프란시스코(SF)다. SF에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등 국적항공사 뿐 아니라 유나이티드항공(UA)과 싱가폴항공(SQ) 등 세계적인 항공사 2곳이 SF~인천 직항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편수는 24편으로 ‘LA~인천’ 노선보다 많지 않지만 운영하는 항공사들이 많아 경쟁이 치열한 곳이다. 저렴한 요금의 ‘핫딜’이 자주 뜨는 이유다.

21일 현재 싱가폴항공의 SF~인천 직항 노선 요금은 767달러로 LA~SF 왕복 요금 약 200달러를 감안하더라도 전체 요금이 1,000달러 미만이다. 다만, SF를 경유할 경우 ‘LA~SF’ 구간과 ‘SF~인천’ 구간의 항공사가 다르면 짐을 다시 부쳐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이같은 경유 노선은 중간에 비행기를 갈아타야 한다는 불편함이 있지만 1인당 평균 200달러 정도 아낄 수 있다는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높은 이용률을 보이고 있어 1~2달 전에 예약하지 않으면 좌석 구하기가 쉽지 않다.

■신설되는 시애틀 경유 노선
오는 4월23일부터는 저가항공사인 비전항공(Vision Airlines)이 LA를 출발해 시애틀을 경유해 인천에 도착하는 노선의 운항을 시작한다. 월·수·금요일 등 주 3회 오후 11시 LAX를 이륙해 이틀 뒤 새벽에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요금이 799달러부터 시작해 큰 인기를 모을 전망이다.

시애틀에는 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각각 주 5회 ‘시애틀~인천’ 직항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하지만 국적항공사들끼리만 경쟁하다보니 요금이 평균 1,300달러로 싸지 않은 편이다.

■날짜변경·규정 등 따져봐야
항공권을 구매할 때는 가격 이외에도 구매 조건을 꼼꼼히 따져볼 필요가 있다. 우선 국적항공사의 경우 대부분 ‘1년 오픈’으로 귀국 날짜를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지만 UA나 AA, 델타항공의 경우 귀국 날짜를 변경하면 250달러의 페널티를 물어야 한다.
또 미국 항공사들은 국제선 구간에는 승객 1인당 2개의 짐을 무료로 부칠 수 있도록 허용하지만 LA~SF 등의 국내선 구간에는 1개만 무료로 부칠 수 있고 2번째부터는 75달러의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요금이 저렴한 대신 마일리지가 적립되지 않는다든가, 가족끼리의 마일리지 합산이 가능한 곳은 국적항공사 뿐이라는 점 등도 항공권 구매 때 고려해야 한다. 베스트여행사 준 신 대표는 “한국행 항공권은 항공사와 노선에 따라 요금이 다양하다”며 “가격 뿐 아니라 다른 구매 조건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LA~인천 직항
항공사 편명 출발시간 도착시간 요금 비고
대한항공 KE 018 10:55A 5:35P(+1) $1,370 매일 운항
〃 KE 062 10:50P 5:15A(+2) $1,370 주 3회(화․목․토)
〃 KE 012 11:50P 6:15A(+2) $1,370 매일 운항
아시아나 OZ 201 11:50A 6:10P(+1) $1,370 〃
〃 OZ 203 00:30A 6:50A(+1) $1,370 〃
타이항공 미정 1:10P 5:50P(+1) 미정 주 4회(화․목․토․일)5월1일부터
<자료 : 17일 한인여행사 발권 기준>

*LA~도쿄~인천
항공사 편명 출발시간 도착시간 요금 비고
대한항공 KE 002 10:05A 7:40P(+1) 또는 11:25P(+1) $1,270 매일 운항
델타항공 DL283 11:20A 10:25P(+1) $1,194 〃
아메리칸항공 AA169 10:55A 9:30P(+1) $1,134 〃

*LA-시애틀-인천
비전항공 V2 011 11:00P 6:00A(+2) $799부터 주 3회(월․수․금)

*샌프란시스코~인천
항공사 편명 출발시간 도착시간 요금 비고
대한항공 KE 024 11:35A 5:35P(+1) $905 매일 운항
아시아나 OZ 213 12:00P 6:00P(+1) $905 〃
유나이티드항공 United 0893 11:00A 4:20P(+1) $827 〃
싱가폴항공 SQ 15 12:50P 6:40P(+1) $767 〃

*시애틀~인천
항공사 편명 출발시간 도착시간 요금 비고
대한항공 KE 020 12:50P 6:10P(+1) $1,300 주 5회(화․수․목․토․일)
아시아나 OZ 271 1:00P 6:00P(+1) $1,300 주 5회(월․화․수․금․토)


<정대용 기자>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