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부산의 한 택시기사가 임신한 승객에게 ‘순산을 기원한다’는 말이 적힌 돈봉투를 건내 감동을 주고 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임신한 아내를 둔 남편의 글이 올라왔다. 1일 오후 늦게 임신 9개월 아내와 3살 된 아들을 데리고 택시를 탔는데, 택시기사가 아들에게 500원을 건냈다는 내용이었다. 이유를 묻자 택시기사는 ‘저금하고 건강하라는 의미에서 어린 아이가 타면 꼭 500원을 주곤 한다’고 답했다.

이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택시기사는 아내가 임신 9개월째라는 말을 듣고 ‘순산을 기원합니다’라는 말이 적힌 흰 돈봉투를 건냈다. 봉투 안에는 5000원짜리 한 장이 담겨 있었다. 글쓴이는 “택시비가 4000원이 나왔는데 이 택시기사는 우리 가족에게 5500원을 되돌려 준 셈”이라며 “개인 택시도 아닌 회사택시였기에 감동이 더했다”고 글을 마무리지었다.

이 게시글을 본 네티즌들은 감동적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 네티즌은 “나도 임신하고 택시를 탔었는데 그 택시기사는 돈을 주기는 커녕 (임산부에 대한)배려 없이 난폭운전을 해 가슴졸였었다”며 “정말 보기 드문 따뜻한 택시기사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아무 대가 없이 5000원을 건내는 일이 결코 쉽지 않다, 꼭 찾아서 맛있는 밥이라도 사드려라”라고 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