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창살에 망이 쳐진 좁은 우리에 켜켜이 쌓인 개들. 유기견으로 추정되지만, '훔친 개'라고 보는 시선도 있다.
“믿을 수 없는 비좁은 공간. 저기에서 얼마나 많은 ‘아이’가 희생됐을까요. 제주도에서 본 악마 차량. 그 아이들은 제대로 앉지도 서 있지도 못할 공간에서 온갖 스트레스 받으며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목포로 가는 여객선에 유기견으로 보이는 개들을 켜켜이 쌓은 트럭들이 실린 모습을 보고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22일 한 블로거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불쌍한 제주도 아이들’이라는 글과 사진을 실은 뒤 이 게시글이 각종 인터넷 게시판을 통해 삽시간에 퍼지면서 ‘악마 개장수 트럭’이라고 불리며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게시자는 “목포행 여객선에 오른 개장수 트럭이다. 식용으로 쓰려는 유기견을 잡아놓은 듯 보인다”며 “진돗개는 물론 세인트 버나드, 골든 리트리버 등 미견(美犬)들까지 모조리 잡아다 좁은 공간에 쌓아놓은 모습에 너무나도 눈물이 나고 화가 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잠깐 시간 동안 제주도 도심을 지나가는 개장수 트럭만 해도 석 대가 넘었다”며 “일부는 이동 중 탈진에 구토는 물론, 사망한 것도 있었다. 저렇게 스트레스받은 아이들을 식용으로 먹으면 당신들 몸이 건강해질 것 같으냐”고 울분을 토했다. 게시자는 "운전자에게 '훔친 것 아니냐'고 따졌더니 황급히 문을 닫고 떠나는 가 하면 '무슨 개도둑이냐'며 화를 내는 등 자리를 피하기 급급했다"고 전했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개장수 트럭이 목포행 고속선에 실려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여객선에 함께 탑승했던 승객들이 제주도청과 고속선 관계자들에게 강하게 항의하기도 했다.

이날 여객선을 탔던 이모씨는 제주도청 게시판을 통해 “트럭에서 좁은 케이지(우리)에 겹겹이 쌓여 울부짖는 개들을 봤다”며 “몇몇 강아지들은 이미 죽었고, 가쁜 숨을 쉬다 스트레스로 철창을 물고 몸이 구부러진 채 더위와 공포에 떠는 강아지들로 가득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그 모습을 본 아이들이 토하고 경기하고 잠을 설쳐 힘들었다. 나 역시 스트레스성 장염으로 약을 먹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광객은 “저런 모습으로 15시간을 실려간다고 한다. 제주도가 아니라 동물학대도다”라고 비난했다.

또 다른 탑승객 신모씨는 “강아지들이 휴짓조각도 아니고 좁은 공간에 마구잡이로 쑤셔넣은 모습을 차마 눈 뜨고 볼 수가 없었다”며 “외국인들도 많았는데 과연 제주가 세계적인 관광지인지 의문”이라고 항의했다.

네티즌들은 “동물 학대에 인간 학대까지 이렇게 무서운 일이 발생할지 몰랐다” “이 더위에 저렇게 숨 쉴 공간도 제대로 마련해주지 않는 인간들이 무섭다. 악마가 따로 없다” “이렇게 개들을 실은 건 동물 학대이고, 법규 위반이다. 반출 경로는 물론 적재 상황 등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좁은 공간에 갇힌 개들. /사진들 출처=http://blog.naver.com/waterjoung/40163932832
개들은 더위와 공포에 떨고 있었고, 구조를 기다리는 듯한 눈빛이었다고 전했다. 여기 저기 토사물도 있었고, 진이 빠진 모습이었다고 한다.
무서워 뒤에 숨어서도 구조의 눈길을 보냈다. 이런 개들을 실은 트럭이 목포행 훼리에 올라 관광객들이 분노했다.
제대로 몸 움직일 공간도 없이 실려가는 개들. 일부는 더위와 고통에 죽기도 했다.
[조선일보]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