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매체 시넷(Cnet)이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실험이 화제다. 냉동실에 갤럭시S3를 넣는 장면(사진 위)과 수건에 싼 아이폰5를 화씨 200도가 넘는 오븐에 집어 넣는 모습. [유튜브 동영상 캡처]
IT매체 시넷(Cnet)이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 실험이 화제다. 냉동실에 갤럭시S3를 넣는 장면(사진 위)과 수건에 싼 아이폰5를 화씨 200도가 넘는 오븐에 집어 넣는 모습. [유튜브 동영상 캡처]
애플의 아이폰5를 냉동실에 넣어두거나 전자오븐에 넣고 돌리면 어떻게 될까? 삼성전자의 갤럭시S3를 세탁기에 돌리거나 어항 속에 넣어보면 망가질까?

최신형 스마트폰이 얼마나 튼튼할지에 대한 궁금증을 직접 실행해본 영상물이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화제다. 29일 유튜브에는 IT매체 시넷(Cnet)이 올린 동영상 '고문 테스트'가 인기를 모으고 있다. 이 회사는 최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에 대해 실험을 한 뒤 과정과 결과를 자사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 게시한다. 이 동영상의 제작진은 두 제품에 대해 2시간 이상 냉동실에 넣는 냉동 테스트와 200도 이상의 오븐에 제품을 수건으로 감싸서 1시간 동안 가열하는 열 테스트를 실시했다.

두 제품은 냉동 테스트와 열 테스트를 모두 통과했다. 아이폰5에는 '온도가 높으니 식힌 후에 사용하라'는 내용의 '온도 경고' 메시지가 떴지만 잠시 식히고 나서 사용했더니 아무 문제 없었다.

화장실에서 떨어뜨리는 것을 가정하고 잠시 제품을 어항에 담궈놓았다가 제습제를 넣은 비닐 봉지에 1~3일 넣어뒀더니 기능에 아무런 문제도 발생하지 않았다. 차이는 세탁 테스트와 긁힘 테스트에서 발생했다. 분리형인지 일체형인지에 따라 결과가 엇갈렸다. 제작진은 다른 동영상에서 아이폰4S를 드럼형 세탁기에 돌렸는데 테스트 후 다시 켜지지 않고 망가져 실험을 통과하지 못했다.

반면 갤럭시S3는 이 테스트를 거뜬히 통과했다. 드럼 세탁기에 돌린 뒤 제품을 꺼내 배터리 부분을 수건으로 닦아 제습제가 담긴 비닐봉지에 하루 동안 넣어뒀더니 이상 없이 제품 사용이 가능했다.

동영상 제작팀은 갤럭시S3는 분리가 가능해 배터리 부분의 수분을 닦아낼 수 있었지만 아이폰은 일체형이라서 초기 대응이 힘들었던 것이 두 제품이 이 테스트에서 엇갈린 결과를 받은 이유라고 지적했다.

제작진은 손 높이 어깨 높이 눈 높이에서 두 제품을 바닥으로 떨어뜨리는 긁힘 테스트를 실시했는데 갤럭시S에는 전면 유리나 후면 플라스틱 부분 모두 특별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열쇠의 날카로운 부분으로 앞면 유리를 세게 긁어보기도 했지만 스크래치가 발생하지 않았다. 반면 아이폰5는 옆면과 후면에 스크래치가 심하게 발생했다. 떨어뜨린 뒤 옆면이 긁히거나 유리 중 일부가 금이 갔다.[중앙일보]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