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아내를 넘보지 말라”
“다른 사람 돈을 횡령하지 말라”
“아내를 존경하라”

이탈리아 마피아단원들이 이런 내용의 ’10계명’을 가진 것으로 밝혀졌다고 영국의 텔레그라프 인터넷판이 7일 보도했다.

’완벽한’ 마피아단원들을 위한 이 10계명은 전 두목 베르나르도 프로벤자노에게서 시칠리아 마피아 두목 자리를 넘겨받은 것으로 믿어지는 살바토레 로 피콜로를 5일 경찰이 체포한 뒤 압수했다.
타이프로 친 이 문서는 ’권리와 의무’라는 제목이 붙어 있으며 로 피콜로가 갈색 가죽 가방 속에 보관한 것으로 보이는 문서 더미 속에서 나왔다.

이 10계명은 최근 수년 간 시칠리아 마피아인 ’코사 노스트라’에 가입한 젊은 마피아단원들의 가벼운 행동들을 코사 노스트라 보스들이 통제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마피아 전문가들은 밝혔다.

다음은 마피아단원 10계명이다.

① 누구라도 우리의 동료에게 자신을 직접 소개해서는 안 되고 제3자가 소개해야 한다.

② 동료의 아내를 결코 넘보지 말라.

③ 경찰과 함께 있는 것이 보여서는 안 된다.

④ 술집이나 클럽에 가지 말라.

⑤ 언제나 (시칠리아 마피아인) 코사 노스트라를 위해 봉사할 수 있어야 하며 심지어 부인이 출산할때도 그래야 한다.

⑥ 약속은 절대로 어기지 말아야 한다.

⑦ 아내는 존경심을 가지고 대해야 한다.

⑧ 정보를 물으면 답변이 진실이어야만 한다.

⑨ 돈이 다른 사람 또는 다른 가족 소유라면 횡령해서는 안 된다.

⑩ 경찰 내에 친척이 있거나, 가족 내에 배반하는 친척이 있거나, 나쁘게 행동하고 도덕적 가치들을 견지하지 않는 사람들은 코사 노스트라 마피아단원이 될 수 없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