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01010003045.jpg
누구나 조기 은퇴를 희망한다. 하지만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지출을 줄이고 은퇴를 대비한 저축을 늘려라. 조기 은퇴의 지름길이다.                                                                                                          <Gorka Sampedro/The New York Times>


은퇴란 풀타임에서 완전히 해방된다는 의미다.

가끔 파트타임으로 일하면서 돈을 번다면 당당히 은퇴했다고 말해도 될 것이다. 만약 은퇴를 선언한다면 반듯이 피해야 할 것들이 있다. 



■ 부채가 너무 많다

부채는 은퇴자의 가장 큰 적이다.

우선 이자 비용이 쌓인다. 결국 충분한 은퇴 저축을 축내는 원인이 된다. 

요즘 저리 시대를 살아간다고 해도 30년 모기지를 가진 주택 소유주는 이자로 수만, 수십만 달러를 내야 모기지를 다 갚을 수 있다.

하지만 많은 미국인들은 이사를 가거나 집에서 현금을 뽑고 또 재융자를 하기 때문에 실제 모기지 이자는 30년 넘게 갚아야 하고 또 이자도 훨씬 더 많이 낸다. 

둘째로, 부채의 단순 존재만으로도 은퇴자에게 부담이다.

 예를 들어, 부채가 없거나 아주 작다면 부채가 많을 때보다 은퇴 후 목표하는 수입으로도 쉽게 생활 할 수 있을 것이다. 

대응 방법으로는 우선 모든 부채 목록을 작성해 본다. 이에따라 부채를 하나씩 정리해 나간다.

예산을 들여다보고 가능한 지출을 줄일 수 있는 곳을 찾는다.

이를 바탕으로 즉시 갚을 수 있는 부채부터 정리한다. 중요한 것은 은퇴에 가까울수록 더는 돈을 빌리지 않는다. 



■비싼 주택을 소유한다. 

내집 마련이 곧 ‘아메리칸 드림’이라는 등식이 보편화 됐다.

멋진 전경에 크고 비싼 주택 말이다.

 하지만 이런 드림 하우스가 오히려 은퇴 계획 심장부에 칼을 들이 대는 꼴이 된다. 

물론 일부는 운이 좋아 부동산 가치가 크게 뛰어 올라 기뻐 할 수 있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행운은 아니므로 중요한 은퇴 전략으로 볼 수는 없다. 

고급 주택을 구입한 많은 사람들은 오히려 고급 주택이 재정적 닻이 되는 것을 쉽게 알게 된다. 여기에는 이유가 분명 있다. 

▲모기지는 적이다. 앞서 말한 이자 부담 이외에도 또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집을 살 때 자신들의 예산을 초과해 주택을 구입한다. 결국 은퇴 저축을 축내는 주요 원인이 된다. 

▲부대 비용도 적이다. 세금, 보험, 주택 관리비, 수리 등등. 주택 가격이 비싸면 비쌀수록 이런 부대 비용은 더 쓰게 돼 있다.  



■비싼 지역에 산다.

미국에서는 어느 지역에 사느냐에 따라 생활비가 천차만별이다. 

버트 스펄링이 운영하는 미국 주택 환경 비교 사이트 ‘스펄링의 최고의 장소’를 살펴보자. 미국 평균 비용 도시를 100으로 가정하고 이보다 크면 비싼 곳이고 작으면 싼 지역이다. 

▲샌프란스시코 273 ▲뉴욕 180 ▲보스턴 170 ▲워싱턴 DC 159 ▲콜로라도 스프링스 105 ▲내쉬빌 100 ▲그랜드 래피드 87 ▲신시내티 86이다. 

샌프란시스코는 내쉬빌(100)보다 173%가 더 비싸며 뉴욕 시티보다는 93%가 더 비싸다.

신시내티는 내쉬빌보다 비용이 14% 덜 들어가지만 콜로라도의 콜로라도스프링스보다는 19% 더 비싸다는 의미다. 

그럼 왜 이런 차이가 날까.

당연한 대답이지만 주택 가격 자체가 비싸고 그에 따른 비용이 높기 때문이다.

 거꾸로 말하자면 이런 지역에서 벗어나 비용이 적게 드는 곳으로 이사를 한다면 엄청난 비용 절약 효과를 낼 것이다. 

간단히 정원 관리비를 예를 들면 신시내티의 잔디 깎는 비용은 42.50달러지만 샌프란시스코는 평균 50달러 이상이다. 

물론 주변 가족들, 또 도시 생활화 등 지역이 주는 장점도 있다.

하지만 비용만 따진다면 구태여 부담을 안아 가면서까지 대도시에 편중 될 필요는 없다.

수입이 높아도 마찬가지다. 보통 20~50%의 경비가 더 든다고 생각하면 된다. 



■일을 그만두거나 한직장에 머문다. 

경력은 수백만 달러 가치의 자산이다.

예를 들어 연봉 4만 달러로 직장을 시작했다면 매년 3%씩 급여가 인상되고 45년간 일을 했다면 평생 일하면서 370만 달러를 벌게 된다. 

그런데 커리어를 더욱 쌓아 여러 곳에서 근무 하자는 제안을 받는다면 3%가 아니라 매년 5%씩 봉급을 더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 270만 달러를 더 번다는 말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하지 못한다.

노력을 기울이지 않거나 현실에 안주하기 때문이다. 

매일 조금씩 무언가를 이룬다는 생각으로 살아간다. 종국적으로는 수입도 올라갈 것이고 은퇴자금도 더 많이 모을 수 있다. 



■미친 듯이 써버린다. 

얼마를 버느냐는 중요하지 않다. 얼마나 쓰느냐가 문제다.

 매년 100만 달러를 버는데 110만 달러를 쓴다면 5만 달러를 벌어 4만5,000달러를 소비하는 사람들보다 못하다는 결론이다. 

물론 만이 벌면 더 많이 저축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주변에 수백만 달러를 버는 영화 배우나 운동선수들 중에서 돈이 한푼도 남지 않는 경우를 많이 보아 왔다.

벌어서는 모두 써버렸기 때문이다. 

조기 은퇴자들은 수입의 25% 이상을 저축한다. 이보다 더 일찍 은퇴하려면 50%는 저축해야 한다.

큰돈을 벌어도 소비가 많으면 80세가 넘어도 일을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 그때까지 일을 할수 있다면 말이다. 

우선 예산을 세운다. 이것 말고는 소비를 잡을 방법은 없다. 저축만 하면 인생이 고달프다.

그러나 너무 즐기기만 하면 은퇴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다. 습관이다. 나쁜 지출 습관은 은퇴를 방해하는 가장 큰 장애물이다. 



■뱁새가 황새 따라가면 어떻게 될까

“부자 행세를 하지 말고 진짜 백만장자처럼 살기”라는 책도 있다.

 무슨 말인가 하면, 비싼 지역에서 산다면 눈에 보이지 않는 기타 경비로 허리가 부러지게 된다는 것이다. 

만약 비싼 동네에서 비싼 집에 산다면 동네사람들처럼 돈을 쓰며 살게 돼 있다.  

인간은 주변 환경에 맞춰 따라가려는 본능을 가지고 있다.

결국에는 부담스러울 정도로 경쟁에 휘말리게 되는 경향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살겠다고 정한 곳, 또 집에 따라서 우리의 재정적 복지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고 그로인해 모든 위험이 함께 달려들게 된다는 말이다. 

비싼 집에 살수록 더 많은 지출을 해야 하고 또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자신의 능력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말이다. 

자동차에서부터 머리 손질까지 또 마시는 와인에서부터 시계까지 등등 부자 동네의 씀씀이를 따라가게 돼 있다.

 하지만 그정도의 높을 수입과 부를 가지고 있다면 결코 문제될 것은 없다. 그러나 충분한 수입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조기 은퇴를 물건너 갔다고 보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어떤 대책이 필요할까. 

이미 비싼 집에 산다면 집을 팔면 된다.

물론 매매 클로징 비용(부동산 커미션, 주택 수리비 등등)이 들 것이다.

하지만 집이 부담이 됐었다면 더할 나위 없이 해방의 기쁨을 누릴 수 있다. 

만약 아직 집을 구입하지 않았는데 구입할 계획이 있다면 절대 무리해 비싼 집을 사지 않는다.

 예산에 맞춰서, 그리고 충분히 감당할 정도의 주택을 구입한다. 모기지도 길어야 15년으로 끊어라.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