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가 LA 등 미 전국 12개 대도시에서 대대적인 불체자 추방작전을 예고하고 나서 한인 사회 등 이민자 커뮤니티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무슬림 7개국 출신자에 대한 입국을 금지한 반이민 행정명령이 2차 수정명령에도 불구하고 법원의 잇따른 제동으로 시행이 중단됐으나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범죄전과 이민자에 대한 대대적인 이민단속 및 신속추방 방침을 굽히지 않고 있어, 조만간 대규모 불체자 추방작전이 전개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특히, 연방 법무부는 최근 LA, 뉴욕 등 미 전국 12개 대도시에서 대규모 추방작전을 전개하는 방안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져 이민자 커뮤니티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 17일 연방 법무부가 신속한 불체자 추방을 위해 12개 대도시 지역에 이민판사를 대거 확충, 배치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법무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동한 이민단속 및 신속추방 행정명령 집행을 위해 LA, 뉴욕, 마이애미, 뉴올리언스, 엘파소, 샌프란시스코, 피닉스, 할링턴(텍사스), 불루밍턴(미네소타), 볼티모어, 임페리얼(캘리포니아), 오마하(네브라스카) 등 12개 대도시 지역 이민법원에 이민판사를 대거 충원, 배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대대적인 불체자 단속을 예고하고 나서자 라틴계 불체자뿐 아니라 20만명으로 추산되는 한인 불체자들도 불안감을 감추지 못한 채 외부출입을 극도로 자제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라틴계 불체 노동자 고용이 많은 다운타운 한인 업계에는 출근하지 않는 직원들이 부쩍 늘었다. 또, 음주운전 적발로도 추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주말 한인타운 유흥업소를 찾는 유학생들의 발걸음도 뜸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법무부가 LA 등 이민판사를 추가배치하려는 것은 소송적체 해소가 1차 이유일 수 있으나, 앞으로 전개될 추방작전에서 체포되는 불체자를 신속하게 추방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히고 있다.

LA 등 12개 대도시 지역 이민법원 판사 확충 계획이 대규모 추방작전을 시사하는 것이라는 해석인 셈이다. 이민당국의 대규모 추방단속이 이미 시작됐다는 징후들도 나타나고 있다.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서는 ‘라이징호프미션처지’ 교회를 나서던 이민자 6명이 이민수사관들에게 전격 체포돼 교회도 더 이상 이민단속의 예외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 또, 최근 LA 인근 패사디나와 오리건주 포틀랜드, 애리조나, 텍사스 등 전국 곳곳에서는 법원에 출석하려던 불체자들이 잠복해있던 이민 수사관들에게 체포되는 사례도 빈발하고 있다. 
이 게시물을..